고객님, 방문을 환영합니다.
좋은하루 되세요~*
홈 >장례정보>장례절차 및 순서
유언(遺言)

ㆍ병자가 가족들에게 남기는 교훈이나 재산 분배에 대한 말.
ㆍ다급할 때이므로 간략할수록 좋고, 가능하다면 자필이 좋으나 부득이한 경우 대필이나 녹음을 해둔다.
ㆍ유언에 대해서는 존중하며 그의 뜻을 받아들어야 할 것이다.

 
임종(臨終)

ㆍ병자가 운명하는 때에 현족들이 지켜보는 것을 말한다.
ㆍ죽음에 가까웠다고 생각될 때는 우선 옷을 새것으로 갈아 입히고 사망시에 장례전까지 시체를 안치하기에 적당한 방으로 병자를 옮긴다.

 
수시(收屍)

ㆍ숨이 질 경이면 솜을 코, 입, 귀 등을 막는다.
ㆍ시신이 굳어지기 전에 팔과 발목을 베나 한지로 묶고, 시신을 시상(屍床)에 모시고 병풍이나 장막으로 가린다.
ㆍ병풍 앞에 고인의 사진을 영정(影幀)이라고 하는데 촛불을밝히고 향을 태운다.
ㆍ두팔과 두손을 곱게 펴서 배위에 올려놓되 남자는 왼손을 여자는 오른 손을 위로 한다.

 
발상(發喪)

ㆍ초상(初喪)을 알리고 상례를 시작하는 절차.
ㆍ검소한 옷으로 갈아입고 근심하며 애도하되 통곡은 삼간다.
ㆍ謹弔(근조)라는 등을 달아놓고, 대문에는 喪中, 喪家라 쓰인 네모난 종이를 붙여 초상을 알린다.

 
설전(設奠)

ㆍ돌아가신 분을 살아 계실때와 같이 모신다는 뜻.
ㆍ전(奠) 또는 포(脯), 젓갈 외에도 고인이 좋아하던 음식이나 꽃을 올려놓아도 무방하다.
ㆍ염습(殮襲)이 끝날때까지 하루에 한번씩 드린다.

 
상제(喪制)

ㆍ고인의 배우자와 직계자손은 상제가 된다.
ㆍ맏아들이나 맏손자는 주상(主喪)이 되고 복인(服人)의 범위는 8촌이내이다.
ㆍ상주는 망인의 장남이 되는 것이 원칙이며, 장남이 사망했으면 장손이 상주가 되며, 장손이 없으면 차손이 승중(承中)하여 상주가 된다.
ㆍ차손도 없을 경우에는 근친자가 상례를 주관한다.

 
호상(護喪)

ㆍ주상을 대신하여 장례에 대한 모든 절차를 주관하는 사람.
ㆍ친지나 친척중에 상례에 밝고 경험이 많은 사람으로 정한다.
ㆍ호상은 장례에 관한 안내, 연락, 조객록(부의록), 사망진단서, 사망신고, 매장 허가신청, 허가신고증 등을 맡아서 처리할 수 있는 사람으로 한다.

 
장의사의 결정(상조회사 대행)

ㆍ장의사는 염습, 입관, 매장이나 화장등 장의 전반적인 상식이 있으므로 장례에 관한 모든 일을 대행해준다.
ㆍ장의사를 결정할 때는 이런 점들을 고려해서 신중하게 처리한다.
ㆍ사망진단서를 준비한다.
(법의 또는 병원, 의원에서 하며 노환일 때는 인후증명도 가능하므로 거주지 통장, 반장에게 하면 된다.)
ㆍ사고사일 경우에는 반드시 경찰에 신고하여 검사 지휘서를 받아야한다.
ㆍ매장, 화장 신고시는 거주지 관할 동사무소에서 하되 사망진단서와 주민등록증을 첨부해야한다.

※참고사항 :
ㆍ장사날 결정(장일은 부득이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사망한 날로부터 3일 장을 한다.)
ㆍ일진이 중상일(重喪日)인 경우를 피하여 행한다.
ㆍ합장일 경우는 남좌여우(男左女右)로 한다.

 
부고(訃告)

ㆍ가정의례준칙에서는 인쇄물에 의한 개별 고지는 금지되어 있다.
ㆍ다만 구두(口頭)나 사신(社信)으로 알리는 것은 허용된다.
ㆍ그러나 고례풍습에 따라 부고가 행해지고 있음이 현실이다.
ㆍ부고를 발송할 때는 장일(葬日)과 장지(葬地)를 명확히 기록해야 한다.

 
염습(殮襲)

ㆍ염습이란 시체를 깨끗이 닦고 수의(壽衣)를 입히는 일이다.
ㆍ목욕물과 수건을 준비하고, 여러벌의 수의를 한번에 입힐 수 있도록 준비한다.
ㆍ시신을 깨끗이 닦은 후 겹쳐진 옷을 아래서부터 웃옷의 순 으로 입힌다.
ㆍ옷고름은 매지 않으며, 옷깃은 오른쪽으로 여며 산사람과 반대로 한다.

 
입관(入棺)
ㆍ염습이 끝나면 입관을 한다.
ㆍ입관할 때는 시신과 관 벽 사이의 공간을 벽지나 마포, 휴지 또는 톱밥 등으로 꼭꼭 채워 흔들리지 않도록 한다.
ㆍ홑이불은 덮고 천판을 덮어 은정을 박는다.
ㆍ관 위에는 "職銜(직함) 本貫(본관) ○○○(이름)의 널" 여자의 관에는 "孺人(유인) 本貫(본관) ○○氏의 널" 이라는 관상명정(棺上銘旌)을 꼭써둔다.
ㆍ입관이 끝나면 관 밑에 나무토막을 깔고 안치한 다음 관보로 덮고 결관(結棺)해 두는데 결관바(외울베)를 사용한다.
ㆍ관(棺)은 병풍으로 가려둔다.
 
성복(成服)

ㆍ성복이란 정식으로 상복을 입는다는 뜻이다.
ㆍ성복을 한 후에 문상을 받는다.
ㆍ현대의 상복은 전통상복인 굴건제복을 입지 않고, 흰색이나 검정색의 한복, 양복을 입는 경우도 있다.
ㆍ부득이한 경우 평상복을 입을 수도 있다.
ㆍ왼쪽 가슴에는 상장이나 흔히 꽃을 달고 머리에는 두건을 쓴다.
ㆍ신발은 흰고무신 또는 짚신(상주), 양복에는 검정색 구두, 흰색 치마저고리에는 흰색 고무신을 신는다.
ㆍ상장은 왼쪽 가슴에 달고, 상장 대신 흰색 꽃을 달 수도 있다.
ㆍ상장을 다는 기간은 탈상까지이다.

 
발인(發靷)

ㆍ발인은 영구가 집을 떠나는 절차이다.
ㆍ발인에 앞서 간단한 제를 올리는데 이것을 발인제라 하고 사회적 명사인 경우 영결식을 치루기도 한다.

 
운구(運枸)

ㆍ장의차(葬儀車)를 이용할 때 상제(喪制)는 영구를 차에 싣는 것을 지켜본다.
ㆍ승차때는 영정, 명정, 상제, 조객의 순으로 오른다.
ㆍ상여(喪輿)를 이용할 때는 영정, 명정, 영구, 상제, 조객의 순으로 행렬을 지어간다.
ㆍ관습으로 명정(銘旌)을 선도(先導)로 공포(功布), 만장(輓 章), 상여(喪輿)와 배행원(陪行員) 그리고 영구(靈柩)와 상인(喪人) 과 조객(弔客)의 순서로 행렬을 지어간다.

 
하관(下棺)

ㆍ하관이란 광중(壙中)에 관을 넣는 것을 말한다.
ㆍ관을 놓을 때는 좌향(坐向)을 맞춘 다음 수평이 되게 한다.
ㆍ관 위에는 명정을 덮고 횡대(橫帶)를 차례로 걸친다.
ㆍ상주는 '취토(取土)'를 세 번 외치면서 관 위에 흙을 세번 뿌린다.

 
성분제(成墳祭)

ㆍ상주의 취토 후에 관을 덮는다.
ㆍ석회와 흙을 섞고 물을 끼얹어 빨리 굳게 한다.
ㆍ평토를 한 다음 흙을 둥글게 쌓아올려 봉분을 만들고 잔디를 입힌다.
ㆍ성분 때는 지석(誌石)을 묻는데, 세울이 흐르거나 천재지변으로 허물어졌을때 주인이 누구인지 알기 위함이다.
ㆍ제주축(祭主祝) - 일명 평토제축(일명 평토제추축)
ㆍ화장시 위령제(慰靈祭)를 화장장(火葬場)에서 영좌를 모시고 간소하게 제수를 차린 두 고인의 명복을 비는 제사를 지낸다.

 
우제/삼우제(虞齊/三虞齊)

ㆍ우제란 신주(神主)를 위안시키는 제이며, 초우(初虞)는 장일(葬日) 당일 집에 돌아와 지내는 제사(祭祀)이다.
ㆍ재우(再虞)는 장일 이튿날 아침에 지내는 제사이다.
ㆍ삼우(三虞)는 묘소(墓所)에 가서 묘의 성분(成憤)상태를 살펴보고 간소한 제수를 진설하여 제를 올리는 다음 묘의 우측, 묘 앞에서 묘면 좌측 약 3족 정도 앞으로 나오 10cm 깊이로 땅을 파서 혼백상자를 묻어 두고 돌아온다.
ㆍ이후에는 지방, 신위를 모신다.

 
탈상(脫喪)

ㆍ상기(喪期)가 끝나 복(服)을 벗는 절차이다.
ㆍ탈상은 부모(父母), 조부모(祖父母), 배우자(配偶者)의 경우 사망날로부터 100일까지이고, 그 외의 사람도 ㆍ장례일(葬禮日)까지이다.
ㆍ탈상때로 탈상제를 올리는데, 제사의 규모와 방법도 기제에 준한다.

 
중요정보고시사항 / 외부회계감사보고서 / 상조가입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사소개 / 고객센터 / 증명서 노블라이프 콜센터   1544-9753
(주)노블라이프 대표자: 이상현 사업자등록번호: 107-86-61258 대표전화: 1544-9753 팩스: 02-780-0340
주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로 116-1(당산동 2가 9번지), 영화빌딩 4층 주식회사 노블라이프
COPYRIGHT 2008 NOBLELIF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