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님, 방문을 환영합니다.
좋은하루 되세요~*
홈 >제례정보>가정의례준칙 제례


기제, 절사, 연시제


기제 : 제주로부터 2대조까지 지낸다.
절사·연시제 : 직계 조상


기제 : 사망한 날 해진 뒤, 제주의 가정에서 지낸다.
절사 : 매년 추석절 아침, 제주의 가정에서 지낸다.
연시제 : 매년 1월 1일 아침에, 제주의 가정에서 지낸다.


직계자손


간소한 반상음식으로 한다.
절사에는 송편으로, 연시제에는 떡국으로 밥을 대신할 수 있다.


① 혼령 모시기 : 제주는 분향한 뒤 모사에 술을 붓고 참사자 일동이 신위 앞에 두 번 절한다.
② 잔 올리기 : 술잔은 한 번만 올린다.
③ 축문 읽기 : 축문을 읽은 후 일동 묵념한다.
④ 물림절 : 참사자 일동이 신위 앞에 두번 절한다.
 


제사지내는데에 대한 여러가지 예(禮) 말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 예가 그리 복잡하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제대로 지켜지지 않음은 그 만큼 현대인 들이 제사(祭祀)를 등한히 한다는 증거가 있고 따라서 조상에 대한 자손의 도리를 다하지 않는 결과가 되는 것이다. 자기를 낳아 길러주고 돌보아 주신 선조(先 祖)에 대한 정성을 다하는 예(禮)로서 모시는 자손의 당연한 도리라고 하겠다.
알아두어야 할 점
돌아가신날 새벽 0시초 내외 제관은 세수하고 옷을 입되 남자는 흰옷에 흰띠를 하고 여자는 천한 무색옷에 금은 패물을 지니지 않고 청사에 서서 제물을 올린다. 제물은 실과를 먼저 올리며 제관의 왼쪽으로부터 차례대로 진설하여야 한다.


'조·율·시·이'라하여 대추, 밤, 감(곳감), 배(사과)의 순서대로 차리며 그 이외의 과일들은 정하 복숭아는 안쓰며 과일줄의 끝에는 조과류(손으로 만든과자)를 쓰되 그 순서는 다식류(송 화, 녹말, 흑임자)을 먼저 쓰고 그 다음이 유과류(산자, 강정 등), 마지막 끝에 당속류(오화당, 원당, 옥춘 등)를 사용한다.


'좌·포·우·혜'라하여 왼쪽끝에 포(북어, 대구, 오징어, 문어 등)를 쓰며 우측 끝에 혜(식혜)를 쓴다. 그 중간에 나물반찬은 콩나물, 숙주나물, 무나물 순으로 올리고 고사리, 도라지 나물 등을 쓰기도 하며 청장(간장), 침채(동치미)는 그 다음에 올린다.
※ 각 집안 풍속에 따라 집에서 먼곳에서 얻을수 있는 재료부터 왼쪽에서 우측으로 진설하기도 함.


대개는 3탕으로 육탕(육류), 소탕(두부, 채소류), 어탕(어패류)의 차례로 올리며 5탕을 사용 할때는 봉탕(탕, 오리), 잡탕 등을 올린다.


대개는 3적으로 육적(육류), 어적(어적어패류), 소적(두부, 채소류)의 순서로 올리며 오적을 사용할때는 봉적(닭, 오리), 채소적을 더 사용하는 예도 있다. 적은 적을 놓는 줄 맨 좌측에 쓴다.


메(밥)을 왼쪽에 갱(국)을 오른쪽에 올리며 잔은 메와 갱사이에 올린다. 시저(수저와 대접)는 단위제의 경우에 메의 왼쪽에 올리며 양위합제의 경우에는 중간 부분에 올린다. 면(국수)는 건데기만을 올리며 청(조청, 꿀, 설탕)은 편의 왼쪽에 올린다.


축판을 올려놓고 향로와 향합을 올려 놓의며 그 밑에 모사그릇, 퇴주그릇, 제주 등을 놓는다.
향상 위에 간혹 모사잔이라하여 강신할때 사용하는 잔을 놓기도 한다.
제상진설의 원칙 (각 지방 및 집안의 풍습에 따라 다를 수 있음)
ㆍ좌포우혜 : 좌측에 포, 우측에 혜(식혜)
ㆍ어동육서 : 동쪽으로 어류, 서쪽에는 육류
ㆍ두동미서 : 생선의 머리가 동쪽 방향으로 꼬리는 서쪽 방향으로 향한다.
ㆍ홍동백서 : 붉은 색은 동쪽 흰색은 서쪽
ㆍ조율시이 : 대추, 밤, 감, 배의 순서로 과일을 올린다. ('조율이시'라하여 감과 배의 순서를 바꾸는 경우도 있다.)
- 동쪽은 제관의 좌측 서쪽은 제관의 우측을 말한다.


- 복숭아와 꽁치, 참치, 갈치등 끝자가 '치' 자로 된것은 사용하지 않는다.
- 고추가루와 마늘, 양념을 하지 않는다.
- 식혜, 탕, 면은 건데기를 사용한다.
- 몸을 깨끗이하며 청결하게 조리를 하여야 한다.

과일을 올릴때 우측에 붉은색, 좌측에는 흰색과일을 놓고 그 가운데 에 조과 류(다식, 유과, 당속)를 놓는 예법도 있다. 그 진설의 순서는 시접과 잔반을 제일먼저 올린되에 앞줄서부터 순서대로 놓으면 된다.
참고로 조(대추)는 씨가 하나로 임금을 뜻하고 율(밤)은 세톨로 삼정승, 시(감)는 여섯개로 육방관속, 이(배, 사과)는 여덟개로 8도 관찰사를 뜻함으로 조율시이의 순서가 옳다고 하는 예가 있다.

설에는 메 대신 떡국을 놓으며 추석때는 메 대신 송편을 놓는다. 두분을 모시는 양위합제때에는 메(밥)와 갱(국)과 시저를 각각 두벌씩 놓으면 된다. 시저(수저)를 꽂을 때에는 패인곳을 절하는 쪽으로 메(밥)의 한복판에 놓는다. 남좌여부라 하여 남자는 좌측, 여자는 우측으로 모시는 것이 원칙이나 3년상안에는 산분 하고 같이 대하는 것을 참고로 한다.
 

제사는 메(밥)을 추석에는 송편, 설에는 떡국을 쓰며 명절때 조상 여러분을 동시에 제사 드릴 때는 시저를 신위수대로 올리며 좌측을 고위(高位)로 하여 지방과 메, 혹은 송편이나 떡국을 차례순으로 올리며, 그외로 다를것이 없다.
 





 

중요정보고시사항 / 외부회계감사보고서 / 상조가입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사소개 / 고객센터 / 증명서 노블라이프 콜센터   1544-9753
(주)노블라이프 대표자: 이상현 사업자등록번호: 107-86-61258 대표전화: 1544-9753 팩스: 02-780-0340
주소: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로 116-1(당산동 2가 9번지), 영화빌딩 4층 주식회사 노블라이프
COPYRIGHT 2008 NOBLELIFE. ALL RIGHTS RESERVED.